오닉스 이야기
24.08.2020

오닉스 이야기

위치를 변경하시겠습니까?
국가 선택 적용하기

오닉스 이야기

무한함. 세월이 지나도 변함 없는 클래식의 무한한 가능성의 세계에 환영합니다. 제라드-페리고는 현대인의 생활의 한계를 넓혀 기업의 상징을 새롭게 창출하면서 뛰어난 블랙 오닉스의 일곱 가지 이상의 특징을 소개합니다.

이번 새 시리즈의 핵심 키워드는 브릿지, 로레아토, 1966 및 빈티지 1945 컬렉션 시계에 현대적 소재를 사용한 것에 대한 노하우와 전문성을 강조하는 무한한 열정과 의지 그리고 장인정신입니다.

인피니티 에디션의 모든 디테일은 고도의 정밀성으로 작업됩니다. 230년 스위스 오뜨 오롤로지의 우수성이 그대로 담겼습니다.
마케팅 & 제품 디렉터 클레망스 뒤부아(Clémence Dubois)

오닉스 이야기 Slider Image 1
오닉스 이야기 Slider Image 2
오닉스 이야기 Slider Image 3

세월이 지나도 변함 없는 리미티드 모델의 소장 가치와 우아함

타임리스 컬렉션의 전통적인 코드를 재해석한 제라드-페리고 2020 인피니티는 수공예와 오닉스라는 귀한 소재가 빛을 발하는 에디션입니다.

오닉스 다이얼의 제작 공정은 노하우와 뛰어난 기술력이 요구됩니다. 공정의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다이얼을 생산하는 데 15가지 이상의 작업이 필요합니다.

뿐만 아니라, 딥 블랙 오닉스 다이얼과 가장 세련된 대비 효과를 내기 위해 핑크 골드를 선택했습니다. 이와 같은 두 가지 희귀 소재의 결합은 절정의 우아함과 아름다움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냅니다.

엔트리 컨트롤

오닉스 플레이트를 8주간 검정 화학 액체에 침전시킨 후 진공 건조 공정으로 1주 이상 건조해야 합니다. 이 단계에서 오닉스 플레이트의 두께는 약 4mm입니다.

그런 다음 오닉스 플레이트에 물을 부어 상태를 면밀히 점검하고 제라드-페리고의 엄격한 품질 조건에 따라 하나하나 선별합니다.

이 공정의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오닉스 다이얼을 능숙하게 처리하고 형태를 만들 수 있는 매우 높은 기술력이 필요합니다.

 

커팅 워크숍

플레이트의 둘레가 정해지면 오닉스 플레이트를 절단한 다음 폴리싱 디스크에서 수작업으로 라운딩합니다. 이 단계에서 기능공은 다루는 소재에 대한 촉감을 느끼기 위해 장갑을 착용하지 않습니다.

 

폴리싱 워크숍

오닉스 디스크를 기계 워크숍으로 보내 정밀 정단하고 가공합니다. 두께를 4mm에서 칼날 두께에 해당하는 0.4mm로 축소하며, 이때 매우 주의깊은 처리 능력이 필요합니다. 그런 다음 다이얼을 수작업으로 세척하고 다시 한 번 점검한 다음 "미러 효과"에 도달하기 위한 최종 폴리싱을 거칩니다.

 

데칼 워크숍

다이얼이 데칼 워크숍에 도착하면 GP 아이덴티티를 부착하고 기타 요소는 인쇄합니다. GP 로고와 인덱스는 핑크 골드로 제작되어 다이얼의 전체적 미학과 대비되는 우아한 빛을 발합니다.